메뉴

충주시 , '천지인 삼태극 풍수휴양촌' 윤곽 공개

URL복사

풍수・낙조 테마로 하는 이색 체류형관광지 도입

 

[뉴시니어 = 최윤호 기자]  충주시(시장 조길형) 는 30 일 낭만품격도시 충주의 랜드마크로 성장할 '천지인 삼태극 풍수휴양촌' 기본계획과 앞으로의 추진 사항을 밝혔다 .

 

이날 내용은 지난 19 일 개최한 '천지인 삼태극 풍수휴양촌' 기본계획 및 타당성조사용역 최종보고회 결과에 따른 것이다 .

 

조길형 충주시장 주재로 열린 보고회에는 000 도의원 , 000 시의원 및 관계부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휴양촌 도입시설 및 콘셉트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고 향후 절차 등을 점검 , 논의했다 .

 

‘천지인 삼태극 풍수휴양촌 ’개발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수립한 ‘중부내륙권 광역관광개발 계획 ’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관광지 조성사업이다 .

 

시는 2019 년 기본계획 용역을 착수한 이후 △풍수지리 조사 △노을 및 남한강 가시권 분석 △문화관광연구원 컨설팅 등의 차별화된 관광지를 만 들기 위해 대상지 선정과 사업내용 구상에 공을 들여왔다 .

 

최종보고회 결과에 따라 천지인 삼태극 풍수휴양촌은 오는 2023 년까지 국비를 포함한 총 사업비 100 억 9 천만 원을 투 입해 동량면 조동근린공원 일원에 풍수와 낙조를 테마로 하는 이색 체류형관광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

 

휴양촌에는 남한강 노을을 조망하고 여러 체험프로그 램도 즐길 수 있는 노을전망대 , 이국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숲속 트리하우스 (숙박시설 ), 기체험 산책로 등이 들어선다 .

 

조길형 충주시장은 “천지인 삼태극 풍수휴양촌을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겨냥한 가족친화 관광지로 만들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중부권 대표 관광도시를 건설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