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물성 단백질.식이섬유.비타민까지…시니어의 뷰티 간식 ‘아몬드’

URL복사

[뉴시니어 =구재숙 기자] 시니어들의 식물성 식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소비 또한 증가하면서 아몬드의 매출도 늘고있다. 이러한 트렌드에 따라 식물성 식품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 조사 기관 ‘얼라이드 마켓 리서치(Allied Market research)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비건 식품 시장이 2026년까지 연평균 10.5%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국내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한국 비건 인증원에 따르면, 비건 인증을 받은 식품은 2018년 13건에서 2019년 115건, 2020년 194건으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물성 단백질 음료 대표주자인 두유를 비롯하여 건강과 환경을 생각하여 우유를 대체할 수 있는 식물성 대체 음료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견과류와 곡물을 활용하는 등 식물성 음료의 종류가 다양해지며, 우유 대신 식물성 음료를 선택할 수 있도록 옵션을 제공하는 카페도 늘고 있다.

 

그중, 아몬드를 갈아서 만든 아몬드 음료의 인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에서 진행한 2020년 한국 소비자 대상 인식 조사에 따르면, ‘최근 구매한 적이 있거나 현재 소비하고 있는 우유 대체 음료 중, 가장 익숙한 음료의 종류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아몬드 음료’라고 응답한 사람은 ‘두유’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또한, 아몬드 음료뿐 아니라 통 아몬드나 아몬드 가루를  활용해 다양한 방법으로도 아몬드를 섭취 할 수  있다.  저 탄수화물 섭취로 체중 관리를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밀가루를 대체하려는 방법으로 아몬드 가루를 활용해 빵과 쿠키를 만드는 키토(KETO) 레시피가 인기를 끌고 있다. 

 

아몬드 한 줌(30g, 23알)에는 약 6g의 식물성 단백질이 함유되어 있다. 이는 계란 1알에 포함된 단백질의 양과 맞먹는 수준이다. 특히나 식물성 단백질은 다양한 생리활성물질을 함유해 근 감소를 방지하는 역할을 할 수 있어 동물성 단백질과 함께 균형 있게 섭취하면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된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한국 담당자이자 미국 국가 공인 영양사인 김민정 이사는 “식물성 단백질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아몬드는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고열량 간식을 섭취하고자 하는 욕구를 낮추는 효과가 있어 체중 조절 시에 빠지지 않는 대표 뷰티 간식”이라며, “틴케이스와 같이 작은 통에 소분하면 휴대가 용이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섭취가 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몬드 하루 섭취 권장량인 한 줌(30g, 약 23알)에는 식물성 단백질(6g)뿐만 아니라 한국인에게 필요한 하루 비타민 E 권장량의 67%에 해당하는 비타민E 8mg과 하루 권장량의 16%에 해당하는 식이섬유(4g) 등 11가지 필수 영양소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