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괴산군, 미래교통망 계획수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및 논리개발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URL복사

 

[뉴시니어 = 최윤호 기자]  충북 괴산군은 군청 대회의실에서 이차영 괴산군수, 신동운 괴산군의회 의장, 외부전문가, 민간단체 및 군 관계자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교통망 계획수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및 논리개발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 8월부터 제5차 국토종합계획 및 제4차 충청북도 종합계획 수립에 맞춰 괴산군 차원에서 국가기간망 계획과의 연계성을 확보하고 군에 필요한 신교통망을 원활하게 구축하기 위해 이 연구용역을 추진해 왔다.

 

이번 연구용역을 담당한 (재)충북연구원의 원광희 박사는 먼저 용역의 목적과 그동안의 추진과정을 설명하고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 제4차 충청북도 종합계획(2021~2040) 등 상위 계획 연계성 등을 설명했다.

 

이어 △동서5축고속도로 △괴산~제천고속도로 △국도19호선(측도 설치) △국도19호선(괴산읍 우회도로) △국지도 32호선(청천~미원) 확포장 △지방도 592호선(질마재 고개) △군도승격 필요 노선(군도 1호선, 충주시 연결동선)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충주~괴산~보은~영동 철도 구축 등에 대해 노선 계획 방안과 건설에 필요한 사업비 등을 자세히 설명했다.

 

이 사업들은 괴산군 미래 발전을 위해 군이 중점적으로 검토한 사업들이다. 

 

군은 지속적인 건의와 설득을 통해 최근 괴산~괴산IC 단절구간 일반국도 승격을 일궈낸 만큼 이번 용역 결과를 토대로 추진이 시급한 사업들을 중심으로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이차영 괴산군수는 “괴산은 국토의 중심부라는 좋은 지정학적 위치를 가진 만큼 사통팔달한 교통망이 완성되면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괴산군 발전을 위한 핵심 사업들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