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시니어TV] '태고플랫폼' 스님들 정세균 전 총리 지지선언

URL복사

전통불교문화 계승발전, 편향성 없는 종교, 경제대통령 등 지지이유

 

[뉴시니어 = 홍성욱 기자] 불교계가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경선후보로 출마하는 정세균 전 총리을 지지하고 나섰다.

 


'태고플랫폼'취지에 공감하고 함께하는 혜일(제주 정방사/상임고문), 상명(충북진천 보현사/상임고문),진암(경기파주 정토사/공동대표), 진성(전북진안 마이산탑사/공동대표),능해(인천 용궁사/공동대표), 성해(서울 삼각사/사무총장), 대원(포천 기원정사/감사), 현중(서울 청정사/감사), 지공(광주 도선사), 송봉(세종시 송봉암), 영범(대구 관암사), 연봉(전남해남 성도암), 지웅(인천 반야사), 법정(서울 상원사), 대호(충북증평 보타사), 도홍(김제 성덕사), 현진(전주 천진암), 연수(전북완주 봉서사), 지원(충북청주 동화사), 금송(서울 반야사), 금산(강원홍천 팔봉사) 등 344명의 회원 스님들은 23일 서울 여의도 정세균 후보 경선준비위 사무실에서 지지 선언식을 갖었다.

 

 

이들은 ▲'종교적 평향성'없는 후보, ▲'태고종단과 불교발전'에 관심과 애정있는 후보, ▲'국민을 위한 민의정치'를 실천하는 후보, ▲'경제외교 적임자 굳건한 안보관'을 겸비한 후보, ▲'국민통합, 국민시대'를 이룰 수 있는 후보 등을 지지이유로 들었다.


혜일 태고종 호법원장은 "종단소속 스님들이 자발적 동참해 만들어진 태고플랫폼 회원들은 정세균 전총리의 정치성향과 대중화합 애국애민의 정치인생을 보면서 우리 모임의 취지와 지향하는 바가 일맥상통 해 지지하게 됐다"면서 "정세균 전 총리가 민주당 경선과 본선에서 꼭 당선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능해 스님 역시 "‘경제를 아는 대통령’. ‘국가안보관이 투철한 대통령’ , ‘종교 화합을 위할 수 있는 대통령’ 그런 자질을 갖춘 분이 바로 정세균 후보라 생각해 태고플랫폼 366명의 회원들은 정세균 후보를 지지하기로 결의 했다"고 전했다.


이날 지지선언식에 참석한 김교흥 국회의원은 "대한민국 굉장히 위기다. 양극단으로 가는 위기 상황을 화합하고 포용하고 소통하고, 경제적인 부분을 활성화 하기 위해서 정세균 후보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총사령관으로 국무총리를 1년 4개월 하면서 하루도 못쉬고 대구에 갔을때는 20일동안 방역을 함께 했었다"며 "(정세균 전 총리에게)일을 주시면 실수가 없이 유능하게 잘 처리하는 것을 그동안 검증 할수 있었다. 큰스님들의 지혜와 말씀을 잘 받들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