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그린푸드, ‘지속 가능 선물세트’ 30종 선봬

URL복사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대표이사 박홍진) 는 ‘지속 가능 선물세트’ 30종을 오는 20일까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등 16개 전 점포에서 판매된다.

 

‘지속 가능 선물세트’는 지속 가능성을 상품 구성 기준으로 두고 동물복지이나 친환경 인증 등을 받은 한우·과일·버섯 등으로만 준비한 상품이다.

 

특히 현대그린푸드는 동물복지 한우 선물세트를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다.

 

‘동물복지축산농장 인증제도’가 도입된 지난 2012년 이후 올해 처음으로 동물복지축산 한우농장으로 인증받은 만희농장(전라남도 해남군 소재)에서 키운 한우로 만든 선물세트다.

 

등심로스(0.9kg)·채끝로스(0.9kg)·불고기(0.9kg)·국거리(0.9kg) 등 총 3.6kg로 구성됐으며, 판매 가격은 85만원이다.

 

현대그린푸드는 또 자체 친환경 농산물 브랜드 ‘산들내음’을 통해 친환경(무농약·유기농) 인증 또는 ‘저탄소 인증’을 받은 과일로만 구성한 선물세트 25종을 선보인다.

 

산들내음 친환경 애플망고 세트(29만~31만원), 산들내음 친환경 멜론 세트(10만~12만원), 산들내음 친환경 사과·배 세트(14만~16만원)이 대표적이다.

 

이밖에도 산청 유기농 한우세트(총 2.7kg, 65만원), 유기농 한라 화고 세트(17만원) 등도 선보인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명절 감사의 마음은 물론 환경을 생각하는 의미까지 전달할 수 있도록 ‘지속 가능 선물세트’를 기획했다”며 “의미 있는 추석 선물세트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