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상북도,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 634백만 불 돌파

URL복사

코로나19여파에도 전년대비 20 % 증가...역대 최고실적 경신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지난해 경북 농식품 수출총액이 전년에 비교하여 20.% 증가한 634백만 불로 4년 연속 5억불 달성을 넘어 사상 최고실적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통계 주요 수출 품목으로는 중국에서 프리미엄 상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포도(샤인머스캣)가 51%, 배추 69.9%, 김치 8.5%, 건조감 43.8%, 김류가 35.5% 증가해 농식품 수출을 이끌었다.

 

나라별로는 포도, 김 등 수출액이 가장 많은 중국이 28.2%, 포도와 김치 수요가 크게 늘어난 홍콩, 캐나다, 호주가 각각 15.2%, 13.9%, 29.3% 증가했다. 이밖에도 대만 5.4%, 인도네시아 30.4%, 태국이 29.3% 성장세를 보였다.

 

이런 성과는 국내 가격상승과 코로나 바이러스-19라는 어려운 조건 속에서도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제품으로 국가별 맞춤형 품목 중심의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을 추진, 적극적인 해외홍보 전략을 펼친 전략이 주효했기 때문이다. 또한 베트남, 캐나다, 중국 등 해외상설판매장 운영, ‘daily’브랜드를 통한 수출과실 고품질 브랜드화 노력 등 다양한 시책과 수출시장 다변화를 추진해 온 것이 적절하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도는 작년 9월과 11월 2차례에 신남방국가 등 13개국, 26개 회사 바이어와 경북도내 58개 농식품 수출업체의 참여로 진행한 온라인 수출상담회에서 173건의 1대1상담을 통해 수출상담액 15백만 불의 성과를 이뤘다.

지난해 9월 상담회를 통해 계약이 성사된 상주 일월농산은 지난 3개월간 홍콩, 베트남, 싱가포르 등 3개국에 샤인머스캣 10.3톤을 수출해 182천불의 성과를 보였으며, 과일음료 업체인 경산 ㈜프레쉬벨은 12월 상담회를 통해 캄보디아에 석류콜라겐젤리 제품을 지난 12월과 올해 1월에 테스트용으로 11천불을 수출하고, 제품 테스트 후 OEM 방식으로 수출할 예정ㅇ라고 한다. 

 

경상북도는 올해도 수출확대의 지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중‧미‧일 등 기존 주력시장에 더하여 신남방지역 등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코로나19에 대응한 온라인 수출상담회, SNS 연계 홍보‧판촉 확대, 해외상설판매장 활성화, 글로벌 쇼핑몰 입점확대, 하반기 국제식품박람회 참가지원 등으로 판로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경북 농식품 수출은 지난해 목표 5.5억불을 초과해 6.3억불이라는 역대 최고 실적을 경신했다.”며“수출 스타품목 육성과 프런티어 기업 육성, 적극적인 온‧오프라인 연계 마케팅을 통해 수출 기반을 공고히 하여, 경북 농식품의 부가가치를 극대화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