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재테크.상품

전체기사 보기

생보사, 시니어 모시기 경쟁 치열...고령자·유병자 보험 문덕 낮춰

생명보험사들이 고연령자의 보험 문턱을 낮추고 있다. 이는 저출산 기조와 고령화로 신규 계약 확보가 어려운 가운데, 일반 보험 가입이 어려운 고령자의 보험 계약 확대에 나선 것. 13일 보험 업계에 따르면 최근 생보사들이 건강나이에 따라 보험료를 적용하면서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는 물론 70세 이상 고령자의 보험료 부담이 완화될 전망이다. 삼성생명은 고령화 시대에 맞춰 보장을 확대한 ‘원더풀 종합보장보험(이하 원더풀 보험)’을 오는 15일부터 판매한다. 이 상품은 60대 이후 발생 빈도가 급증해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암·뇌·심장 3대 진단을 보장하며, 갱신형 상품구조를 도입해 보험료를 낮췄다. 다양한 선택특약 가입을 통해 수술 빈도가 높은 질병들에 대한 보장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2018년 전체 수술 통계 1위인 백내장 수술의 경우 연간 1회에 한해 지속적으로 보장해 주고, 전체 2위이자 40대 수술 1위 질환인 치핵 수술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또 3~4위인 일반척추수술, 충수염 수술은 물론 고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폐렴 진단, 당뇨합병증 등 신규 특약도 포함됐다. 또한 ‘시니어 7대 보장 특약’을 통해 대상포진 진단, 3대 인공관절·관절염 수술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