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신년사] 새해는 뉴 시니어의 해!

김진수 논설실장

신축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뉴 시니어 가족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지난해는 코로나19의 해라고 할 만큼 나라 전체가 코로나의 도가니 속에 갇혀 꼼짝달싹 할 수 없는 한 해였습니다. 새해에는 코로나19의 서슬에서 벗어나는 해가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뉴 시니어는 한 해 동안 뉴 시니어 가족 여러분들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당초 의도했던 만큼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해 아쉽습니다. 그러나 지방자치단체장과의 대담이나 문화현장을 탐방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뉴 시니어들에게 지방의 생생한 소식을 전달하는 등 뉴스를 만드는데 동분서주했습니다. 그리고 불교계를 찾아 전통문화를 소개하여 우리의 뿌리를 알 수 있게도 하고 뉴 시니어들의 여행을 돕기 위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아직은 회수가 많지 않습니다만 칼럼을 실어 삶의 이야기와 지혜를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롭지 않아 뉴스를 생산하고 현장을 탐방하는 데는 많은 애로들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어 충실한 기사를 전달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나라에 평화가 존속할 때에야 비로소 경제나 문화가 정상적으로 돌아가듯이 코로나 감염병사태는 전시상황과 같아 국가나 기업 그리고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