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보검스님이 만난 사람> 노래하며 사는 즐거움, 가수가 따로 있나?

정음기획 보덕선사 주관, 가수 엄혜원 7집 앨범 콘서트 성황

숨은 실력을 갖고 있는 가수는 많지만, 히트곡이 없다면 영원한 무명 가수가 되고 만다. 가수들끼리는 누가 노래를 잘하는지 대강 알 수 있다. 하지만 대중가수란 듣는 자들의 인기 여하에 따라서 히트곡이 되느냐 아니면 그저 그런 노래에 불과 하느냐에 따라서, 하루 아침에 인가가수가 되기도 하고 무명가수의 딱지를 달고 살아야 한다. 지난 11월 19일 오전 12시 종로 2가 풀코스에서 엄혜원 가수의 7집 앨범 콘서트 발표회가 있었다. 보덕선사의 초청을 받고 찾아간 풀코스에는 이미 30여명의 유명무명 가수들과 팬들이 모여 있었다. 내가 알 수 있는 가수는 박건씨 뿐이었지만, 그래도 이 바닥에서는 알아주는 무명가수들로 가득 차 있었다. 그사람 이름은 잊었지만 지금도 마로니에는 피고 있겠지 눈물 속에 봄비가 흘러 내리던 임자 잃은 술잔에 어리는 그 얼굴 아 청춘도 사랑도 다 마셔 버렸네 그 길의 마로니에 잎이 지던 날 루루 루루루 루 루루 루루루루루 지금도 마로니에는 피고 있겠지 아 청춘도 사랑도 다 마셔 버렸네 그 길의 마로니에 잎이 지던 날 루루 루루루 루 루루 루루루루루 지금도 마로니에는 피고 있겠지 피고 있겠지 피고 있겠지 모두들 귀 기울여 원로가수의 노래를 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