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보검스님 칼럼> 선거판과 무속인 논란

세상이란 두부모 자르듯이 직선(直線)적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다

선거철만 되면 심심찮게 등장하는 것이 무속인 논란이다. 이번에 등장하는 모(某) 법사가 무속인 인지 아니면 불교를 전법 포교하는 법사(法師) 신분인지는 좀 더 확인해봐야 하겠지만, 사단법인 대한불교종정협의회에 따르면 불교를 포교하는 법사라고 한다. 이 분이 ‘국민의 힘’ 정당에서 대선과 관련하여 어떤 역할을 했는지는 잘 모르겠으나, 언론이 지나치게 과대포장 내지는 희화한 느낌이 없지 않다. 이런 차제에 무속신앙에 대해서 잠시 생각해 보자. 무속신앙의 역사는 인류 시원과 더불어 시작된다. 간단히 무속(巫俗)이라고 하지만, 본래는 무교(巫敎) 또는 무속신앙(巫俗信仰)으로서 일종의 토착 종교의 성격을 갖고 있다. 불교나 기독교도 한국 땅에 와서는 약간의 무속적인 영향을 받아서 정착하는 과정을 밟은 것이 한국 종교사의 한 단면임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샤먼’이라는 말은 퉁구스계족에서 주술사를 의미하는 사만(Saman)에서 유래한다는 설이 유력하다. 그 외에도 인도 산스크리트어 사문(沙門)을 의미하는 쉬라마나(Sramana)나 빨리어의 사마나(samana)로부터의 차용어라든지, 페르시아어의 우상을 뜻하는 셰멘(shemen), 한자에서 사당을 의미하는 사(祠)로부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