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피플

전체기사 보기

'사랑해','태양은 사라져도' 어느덧 시니어...45년 만에 마이크 잡는 장여정 신곡 '황혼녘강변' 발표

70년도에 가수로 데뷔, 결혼과 함께 팬들 곁 떠났지만 시인으로 등단하고 다시 돌아와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뉴시니어는 등단 30년을 맞은 작가 안혜숙이 음반을 내기 위해 노래연습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그녀를 만났다. 장여정은 70년도에 '라나에 로스포' 라는 듀엣 여성 멤버로 데뷰해 ‘사랑해’라는 노래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솔로로 전향해 '장여정'이란 이름으로 지구레코드사에서 '태양은 사라져도'라는 타이틀로 출발하면서 그 당시 TBC TV '쑈쑈쑈'라는 프로에 선을 보면서 출발해 74년까지 20여 곡이 넘는 곡을 발표했다. 그리고 3년이 지난 75년 3월 결혼과 함께 돌연 은퇴, 팬들의 곁을 떠났다. 결혼 후 1988년 KBS 드라마 공모에 두 편이 당선되어 드라마 작가로 출발하는 시점에 갑작스런 남편의 사망으로 드라마 작가의 꿈을 접고 2년 후, 1990년 소설가 안혜숙으로 등단을 해서 30년이 흘렀다. 그동안 8권의 장편소설과 중.단편집 1권, 그리고 시집 4권을 출간해서 그 중 두 권의 장편으로 베스트 셀러도 냈고, KBS 문학상도 받았다. 지금은 '문학과의식'이라는 문학잡지를 30년 넘게 발행인의 자리를 내놓지 않고 계속 끌어온 걸 보면 그녀의 체력은 아직 청춘이다. 활발한 집필과 창작력으로 지칠 만도 한데 이번에 노래를 불러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