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스

전체기사 보기

인천 서구, '배달서구'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돕기 두 팔 걷어

배달 수수료 독과점으로 갑질하는 '배달의 민족' 잡기 나서

[뉴시니어 = 이윤서 기자] 인천 서구가 공공배달서비스인 ‘배달서구’를 본격 출범했다. 기존의 민간배달 앱은 시장점유율이 100%에 육박하는 가운데 배달 수수료 문제 등 독과점으로 인한 갑질이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자구책으로 마련한 것이다. 최근 민간 배달앱 수수료 체계가 도마 위에 오르면서 사용자와 소상공인들간 마찰로 물의를 빚자,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서구는 전국 최초로 공공배달서비스 ‘배달서구’를 출범시키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배달서구’는 33만명의 사용자가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서로e음’ 앱에 접속, 주문 및 결제할 수 있다.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10~22%의 혜택은 인천e음의 기본 캐시백 10%과 혜택플러스 서구 가맹점의 자체 할인 3~7%에 서로e음의 추가 캐시백 5%가 더해져 제공된다. 소상공인의 경우 기존 민간배달 앱을 사용할 때 당연시됐던 중개수수료와 마케팅 비용이 일절 발생하지 않아 비용 부담이 획기적으로 줄어든다. 월 평균 500만원의 매출이 발생하는 매장의 경우 수수료 절감 효과만 해도 월평균 40만원에 달한다. 1년이면 480만원인 셈이다. 특히, 기존 인천e음에서 전화주문을 통해 60개소를 대상으로 이뤄졌던 배달 서비스가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