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원주시 시니어 일자리&사회활동 지원 사업에 185억 원 투입

URL복사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원주시(시장 원창묵)는 최근 비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조정됨에 따라 2021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을 오는 22일부터 시작한다.

 

올해 노인일자리 사업에는 총 185억 6천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원주시니어클럽, 원주시 노인종합복지관, 대한노인회 원주시지회 등 3개 수행기관에서 37개 사업단 5,418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거리환경지킴이, 공공시설도우미, 노-노케어, 불법광고물 제거 등 공익형 18개, 동네방앗간, 떡카페청춘, 동네미용실 등 시장형 13개, 시니어 안전모니터링, 보육시설지원 등 사회서비스형 5개 및 취업알선형에 해당하는 노인인력뱅크 1개 사업단이 운영된다.

 

특히, 참여자 안전 및 감염병 예방 교육은 물론, 활동시간과 근무지, 근무인원 분산·최소화(5인 이상 집합금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춰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방침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저소득 노인의 사회활동 참여기회 확대 및 소득공백 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지역사회 어르신의 소득증대와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한 정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