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세균 “AZ 백신 안전하다… 정부 믿고 접종 동참 당부”

URL복사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65세 이상 고령층 효능 논란이 제기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 주재하고 “최근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유보 결정을 계기로, 백신의 안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 세계적으로 50여개국에서 승인을 받았고 며칠 전에는 세계보건기구(WHO)도 긴급사용승인을 했다”며 “접종이 시작된 국가들에서 심각한 부작용 사례도 보고된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임상시험시 65세 이상의 참여 숫자가 부족해 그 효과성을 확실하게 판단하기에 충분치 않았을 뿐이고, 이를 보완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추가 진행 중”이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전문가들의 검증절차를 거쳐 고령층 접종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리고, 국민 여러분께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 서울·강원 취업인력교육센터에서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교육 중 강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현품(주사액 병)을 들어보이고 있다. 또 정 총리는 “내주 백신접종을 앞두고 최근 사회 일각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허위·조작정보가 공공연히 유포되고 있다”며 이른바 ‘가짜뉴스’로 인한 접종 불안감 확산을 경계했다.

 

정 총리는 “지난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시에도 근거 없는 가짜뉴스로 인해 결국 전년보다 접종률이 9%포인트나 하락했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만큼은 이런 일이 절대로 반복돼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방통위 등 관계부처에서는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를 빠짐없이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경우,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처해달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도 가짜뉴스에 현혹되는 일 없이 정부가 제공하는 정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