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커지는 시니어 관광시장... '제1회 시니어 국제관광포럼’ 개최

URL복사

[뉴시니어 = 조성윤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전 세계 시니어 계층 대상 관광목적지로서 한국에 대한 인식 전환과 코로나 팬데믹 종식 이후 국제관광 재개를 위한 선제적 마케팅의 일환으로 27일 ‘제1회 시니어 국제관광포럼(2021 Global Golden Tourism Forum)’을 개최한다.

 

‘인생의 황금기 최적의 관광지를 찾아서’를 주제로 열리는 이 포럼엔 국내·외 시니어 관광 유관 분야 전문가, 여행업계 관계자 11명이 오프라인으로 참석해 발표와 토론이 펼친다. 주요 연사로는 세계관광기구(UNWTO) 부국장 마르셀 레이저, 미국 시니어 관광 최고기구 ‘로드 스칼라’ 부사장 스티브 어거스트 등이 참여한다. 또한 미국 유명 토크쇼 사회자 코난 오브라이언이 영상으로 축사도 진행한다.

 

다뤄지는 소재는 ‘시니어 관광 트렌드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골든 에이지(Golden Age) 관광목적지 조건 및 성공사례’, ‘지속가능한 액티브 관광지: 밸류 오브 코리아’, ‘팬데믹 이후 시니어에게 안전하고 재미있는 국제여행 방향’, ‘ESG를 고려한 시니어 관광의 바람직한 미래 발전 방향’이며, 세계관광기구와 회원 수 3800만 명에 이르는 미국은퇴자연합회(AARP) 누리집, ‘2021 시니어 국제관광 포럼’ 유튜브(국문/영문)에서 생중계된다.
 
오는 28일에는 역사문화·웰니스 등 시니어 맞춤형 관광상품을 판매하는 영국·프랑스·독일 여행사 임원진 9명이 방한해 시니어 관광 상품개발을 논의하는 기업 간(B2B) 상담회를 연다. 26일부터 30일까지는 포럼 연사·패널리스트 및 해외 여행업계 관계자들이 서울, 강릉, 경주 일대 관광지를 둘러보는 팸투어도 진행된다.

 

공사 김종숙 구미대양주팀장은 “구미주 지역 시니어 관광객은 고품격·장기여행을 선호하는 점을 고려해 한국이 시니어층 대상 우선적인 관광목적지로 인식될 수 있도록 동 포럼을 마련했다”라며, “향후 세계관광기구 공동주최로 발전 시켜 글로벌 대표 시니어 관광포럼 및 전시회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