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더 민주 김태년 당 대표 대행 "전현희 위원장 부동산 전수조사 개입말라" 요청

URL복사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더불어 민주당 김태년 당 대표 대행은 30일 당 소속 의원과 가족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권익위원회에 의뢰하는 것과 관련,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이 조사와 관련해 보고도 받지 말고 개입도 하지 말아줄 것을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선제적으로 실시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 정부종합청사를 찾아 당 소속 의원과 가족의 부동산 소유 및 거래 현황에 대한 전수조사 요청서를 제출한다.

 

김 대행은 "민주당은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제안했고 야당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데 언제 협상이 끝날지 모르겠다"며 "그래서 민주당은 먼저 국민에 드린 약속을 지키기 위해 권익위에 조사를 의뢰한다"고 했다.

 

김 대행은 "민주당은 권익위 전수조사 결과를 있는 그대로 공개하고 문제있는 의원에게 단호하게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국민의 분노를 엄중히 받아들여 투기 근절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며 "민주당 국회의원부터 엄중한 잣대로 조사와 판단을 받겠다"고 했다.

 

김 대행이 이날 전현희 위원장을 언급한 것은 전 위원장이 민주당 재선의원 출신인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된다. 전 위원장은 민주당 소속으로 작년 총선 때 서울 강남에 출마했으나 낙선, 그 직후 권익위원장에 임명됐다. 권익위는 고(故)박원순 전 시장 피해자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서도 유권해석을 미루면서 여론의 비판을 받아 왔다.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 투기 사건으로 민심이 요동쳤던 지난 12일 민주당이 먼저 제안했다. 그러자 국민의 힘은 LH특검과 함께 "청와대도 함께 조사하자"고 역제안했고, 민주당이 받아들이면서 급물살을 탔다.

 

여야는 세부사항 조율을 위해 협상에 들어갔으나, 전수조사 방식과 조사 주체를 놓고 이견을 보였다. 당초 민주당은 국회 윤리위원회 산하 감독기구가 조사할 것을 제안했으나 국민의힘에서 거절하고 '감사원'을 제안했다. 그러자 민주당은 "감사원은 국회의원의 조사 주체가 될 수 없다"며 권익위를 다시 제안했지만 국민의힘은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