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기고] 식품안전정보원, 13년 걸어온 길

박희옥 식품안전정보원 총괄본부장

식품안전정보원이 올해로 개원 13주년을 맞았다. 식품안전정보원은 광우병 사태로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 불안감이 최고조였던 2008년 선진국 수준의 식품안전 달성을 위한 ‘식품안전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만들어졌다.


지난 2008년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의 신뢰성 저하 및 식품안전 정보의 신속한 수집·분석 체계가 미흡해 식품안전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종합하여 제공하는 식품안전정보센터의 설립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당시 식품안전 정보의 수집·분석·제공 사업을 민간기관에 위탁하여 수행하여 왔으나 식품 제조·가공 회사로 구성된 협회가 해당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하는 것은 정보분석·제공의 공정성, 신뢰성 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따라 식품위생법 제67조에 식품안전정보센터 설립에 대한 근거가 마련되고 2009년 식품안전정보센터가 개소했다.


설립 초기 국내외 식품안전 정보 수집·분석·제공, 식품이력추적관리시스템 구축·운영 업무 두 축으로 시작한 사업은 2013년에는 건강기능식품 위해사실 보고기관 지정 및 부정·불량식품 통합신고센터(1399) 운영, 2015년에는 식품안전 정책 연구, 2017년에는 통합식품안전정보망 구축·운영 기관 지정, 2020년에는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보고접수·조사분석 기관 및 수입식품통합정보시스템 운영 기관 지정 등으로 확장되면서 인력과 예산도 크게 증가했다.

 

특히 2019년부터는 국민이 일상에서 마주치는 식품안전 문제를 발굴해 국민이 알기 쉽도록 카드뉴스, 영상으로 제작·배포함으로써 안전문화 조성에 기여한 공로를 대외적으로 인정받는 성과가 있었다. 

 

 

그간 식품안전정보원은 국민에게 신뢰받는 식품안전 정보·정책 전문기관이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했다. 앞으로도 국민이 궁금해하는 모든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하는 대국민 소통채널로서 국민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바란다.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