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수범 칼럼] 체질별 찰떡궁합 여름 건강식은?

김수범 한의원장이 들려주는 사상체질별 여름철 건강 관리법

 

더위가 한창 기승을 부리며 무더운 날씨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각종 온열질환과 면역력이 약한 고령일 경우는 온열질환을 더욱 주의해야 한다. 특히 심뇌혈관질환, 당뇨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더위로 증상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좀 더 세심한 건강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김수범 우리한의원장을 만나 사상체질별 여름철 건강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편집자주>

 

안녕하세요. 한의사 김수범입니다. 오늘은 무더운 폭염 시대에 건강을 지키는 법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지구 온난화로 인해서 날씨가 점점 더워져서 앞으로도 무더위가 계속될 것 같은 예상이 듭니다. 


이러한 무더위가 계속되면 일사병, 열사병 등의 주의를 하셔야 되겠죠.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면 해수욕장이나 개천으로 많이 놀러가게 됩니다. 그러나 이때 무더운 햇볕에 오래 노출하다 보면 여러 가지 증세가 나타나죠. 


양기가 없는 분들은 어지럽거나 머리가 아프거나 얼굴이 하얘지면서 졸도하는 그런 상황까지 되고요. 열이 많은 사람들 이런 사람들은 답답하고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에 땀이 많이 나고 흥분하고 또 남들과도 싸우는 그런 상황까지 갈 수가 있습니다. 

 
이 무더운 날씨가 되면 각 체질 마다 반응이 다르게 됩니다. 각 체질별로 폭염 시대에 건강을 어떻게 관리하는 것이 좋은지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무더운 여름 가장 힘든 체질은?


먼저 무더운 여름에 가장 힘든 체질은 어느 체질일까요. 바로 '소양인' 체질입니다. 소양인들 굉장히 급하고 직선적이고 활동이 많이 가는 그런 사람들은 소양인들인데요. 많이 먹어도 살이 잘 안 찌죠. 이런 소양인들이 가장 힘듭니다. 


원래 소양인들이 열이 많은데 여기에 외부에 열까지 그러니까 무더위까지 계속 하게 되면 더 열을 받게 되죠. 


아랫배 있을 열들이 이젠 가슴과 머리로 점점 올라가게 되면 머리가 아프고, 얼굴이 붉어지고, 탈모도 되고, 얼굴에 뽀드락지 같은 것도 많이 나고, 가슴이 답답하고, 막 흥분하고 또 무엇인가를 계속 많이 먹게 되고 하는 그런 전반적인 증상들이 많이 나타나게 됩니다. 


그래서 소양인들은 열을 내려주는 그런 방법을 쓰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급하고 활동적인 '소양인'...수박.참외.바나나.키위 등 여름.열대과일 좋아


열을 내리는 방법이 한약을 하는 방법도 있지만 음식으로도 도움을 많이 받을 수가 있습니다. 해물류 어패류·새우·조개·해삼·멍게· 오징어·문어 등과 같은 그런 그 해물류나 해조류를 먹게 되면 열이 많이 빠지게 됩니다. 


또 좋은 것은 여름 과일과 열대과일입니다. 수박, 참외, 딸기, 바나나, 키위, 파인애플, 메론 등과 같은 여름 과일이나 열대 과일들이 대체적으로 찬 성질이 많습니다. 


소양인들은 여름 과일이나 열대 과일을 먹음으로써 열을 내리게 되면 무더운 여름을 잘 보낼 수가 있습니다. 


보양식으로 본다면 소양인들에게 가장 좋은 것은 '임자수탕'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임자수탕은 국수에다가 깻국물을 넣고, 오리고기를 넣어서 시원하게 먹는 방법인데 이것은 몸에 열을 내려주면서 음기를 보여주기 때문에 무더운 여름에 먹으면 보양식으로 아주 좋은 식품이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화 많은 '태양인'...새우.조개.문어 등 해산물 좋아


그리고 화가 많은 '태양인'들이 있죠. 태양인들은 소양인보다는 열이 적지만 굉장히 저돌적이고 급한 성격이기 때문에 화가 많은 사람이 무더운 여름이 되면은 화가 많이 올라가게 됩니다. 


구토를 한다든가, 속이 미식거린다든가 아니면 다리에 힘이 빠지는 그런 증세가 많이 나타나고 또 굉장히 조급해지고, 화도 많이 나고, 남한테 싸움도 많이 하게 되고, 돌발적인 행동을 많이 하는 그런 상황이 됩니다. 


태양인들은 소양인과 겹쳐지는데요. 해물류.해조류 등과 같은 새우, 조개, 해삼, 문어, 오징어 등과 같은 해물류.해조류를 먹으면 열을 많이 내려주고 또 과일 중에서는 포도, 머루, 다래 등과 같은 시원하면서도 약간 미끌미끌한 과일을 먹게 되면 열을 내리고 화를 내리는데 좋습니다.


보양식으로 한다면 음식은 많지 않은데 붕어를 맑게 해서 먹는다면 역시 태양인의 보양식으로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체력 좋은 '태음인'...김.다시마.버섯.콩 종류 좋아


그리고 가장 많은 체질은 '태음인' 체질이죠. 뚱뚱하고, 뭐든지 잘 먹고, 욕심이 많고, 체력도 좋은 태음인들은 여름을 힘들다기보다는 귀찮죠. 왜 귀찮냐 땀이 많이 나게 됩니다. 


땀이 많이 남으로써 열이 많이 빠지는 건데 상대적으로 땀을 내면 열이 많이 빠지기 때문에 몸은 가볍습니다. 그러나 일단 사회생활을 할 때 보면 이게 땀이 나면 몸이 사회생활에도 부담이 많이 되죠. 땀이 나는 것이 불편하지만 건강에는 좋습니다. 만일 어떤 상황이 돼서 땀을 못 내게 되면 열이 많이 발생합니다. 


그래서 열이 올라가면 얼굴이 붉어지고, 화가 많이 나고, 얼굴에 뽀드락지 같은 것도 많이 날 수도 있습니다. 또 심장이 두근거리고, 답답하고, 짜증이 나고, 화를 많이 내는 그런 상황이 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태음인들은 땀을 내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열이 안 생기게 술, 고기 등 고열량 음식 같은 것을 좀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할 수가 있겠죠. 


태음인들이 열을 적게 하기 위해서는 해조류라든가, 캐식류 그러니까 미역, 김, 다시마 같은 해조류를 먹고 또 버섯이라든가, 콩 종류를 먹게 되면 몸에 열이 많이 빠집니다.
 

보양식으로 한다면은 태음인들의 보양식은 '육개장'입니다. 육개장 소고기를 얼큰하게 먹는 것이 태음인의 보양식이고요. 장어도 좋습니다. 성인병이 있거나 열이 많은 사람들은 콩국수를 시원하게 먹는 것도 여름철의 보양식이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소화 기능 약한 '소음인'...땀 막아주는 '황기삼계탕' 제격


마지막으로 '소음인'들 꼼꼼하고, 내성적이고, 소화 기능이 약하고, 몸이 찹니다. 때문에 소음인들은 여름이 좀 더우니까 따뜻하니 좋습니다. 


그러나 너무 과로한다든가, 너무 무리해서 땀이 나는 경우에 문제가 생기게 되죠. 땀을 안 내는 것이 가장 좋은데 땀이 나면은 소음인들은 탈진이 돼버립니다. 그래서 땀이 안 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운동을 하거나, 생활을 할 때 땀이 약간 스민다면 바로 그만 두고 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그래서 옛날부터 여름철에 땀을 막기 위해서 먹던 음식이 있죠. 바로 '황기 삼계탕'인데 일반적인 삼계탕은 닭고기에다가 인삼을 넣은 것이 삼계탕인데 여기에다가 황기하고 양기를 포함해서 땀을 막아주는 음식이 이제 환기 삼계탕입니다. 


이 환기 삼계탕을 먹게 되면 양기도 보충해주고 땀도 막아줘서 소음인들 여름에 탈진되는데 좋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더 추천드린다면 '민어 매운탕'이 소음인들의 양기를 부하고, 땀을 막아주는데 도움이 된다고 할 수가 있습니다. 


이상과 같이 오늘 무더운 폭염 더위에 건강을 지키는 방법에 대해서 말씀드렸습니다 한의사 김수범입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4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