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내 1인당 육류 소비량 증가.. 쌀 소비량과 맞먹어

URL복사

[뉴시니어 = 조성윤 기자] 한국인의 육류 소비량이 증가세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육류 소비구조의 변화와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1인당 연간 육류 소비량은 지난 20년간 31.9kg에서 54.3kg으로 약 71% 증가했다. 이는 국내 1인당 연간 쌀 소비량(57.7kg)의 94%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처럼 육류 소비가 증가한 원인 중 하나는 코로나19 여파로 외식 대신 ‘집밥’을 선호하는 트렌드가 자리 잡았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의하면, 가정 내 육류 소비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온라인쇼핑 내 농∙축∙수산물 거래액이 올해 7월 기준 6,240억 원으로 전년 대비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고기 등 고급 육류의 경우, 집에서 보다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육류 소비 증가를 부추긴 것으로 풀이된다.

 

신선식품도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쇼핑의 대중화도 육류 소비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2019년 26조 7천억 원이던 온라인 식품 시장 규모는 2020년 62.4% 증가하여 43조 4천억 원을 달성했으며, 그중 정육 제품의 온라인 구매율은 전년 대비 10.6% 증가했다. 새벽 배송 서비스의 등장으로 집에서 바로 신선한 소고기를 배송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것도 가정 내 육류 소비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가격 경쟁력을 갖춘 수입산 냉장 소고기도 국내 육류 소비 증가에 한몫 헸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올 1∼9월 냉장 소고기 수입량은 8만 8,919t으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전체 수입 소고기 중 냉장 비중은 2019년 20%에서 2020년 23.1%로 늘었고, 올해는 26.8%까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내 미국산 소고기 시장 점유율 1위 엑셀비프(EXCEL BEEF)에 따르면 초이스 등급 안심∙등심∙뼈등심∙채끝 스테이크 판매량이 올해 3분기 기준으로 작년 동기 대비 30% 가까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최근 국내 육류 소비가 쌀 소비량과 맞먹는 수준으로 증가했다”며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집밥이 증가하고, 신선식품의 온라인 구매가 대중화된데다, 가격경쟁력을 갖춘 고품질 수입육이 알려지며 육류 소비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